Menu

10월 16일 (수) 수요일 클래스 학습자와 자원봉사자 36명은 사쿠라기쵸에 있는 “ 컵 누들 뮤지엄 ”에 갔습니다.” "보고, 만지고, 놀고, 먹고, 즐기면서 발명·발견의 힌트를 배웁시다"를 테마로 하는 체험형 식생활 교육 뮤지엄입니다. 건물은 모던 건축입니다.  마스코트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은 후 3층에 있는 마이 컵 누들. 팩토리에 가서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컵 라면"을 만들었습니다.

먼저 자신의 컵에 그림을 그리는데 제가 그린 것은 잘 알 수 없는 디자인이 되어버렸습니다. 컵 누들의 특징은「컵 뒤집기」입니다. 면을 컵에 넣는 것이 아니라 컵으로 면의 위를 덮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방법으로 하면 몇 만개 를 만들어도 매번 확실히 면이 컵 안으로 쏙 들어간다는 것입니다. 면의 스프 맛은 4종류, 선택할 수 있는 토핑 재료도 많았습니다. 완성된 마이 컵 누들은 에어 패키지에 넣어서 갖고 갑니다.

3분한테 체험하신 감상 인터뷰를 했습니다. 첫 번째 분은「토핑은 치즈, 파. 나루토(어묵)」을 넣었으며 재미있었다고 했습니다. 두 번째 분은 중국 출신의 大崎 씨인데「저의 컵 라면은 스프는 카레 맛으로 토핑은 새우、옥수수,치즈, 다진 고기를 넣었습니다. 좋은 경험을 했으며 멋진 추억이 되었습니다. 」라고 즐겁게 말씀해 주셨습니다. 세 번째 분은 미국 출신의 쥬랄딘・츠유키 씨(Geraldine Tsuyuki)로「저는 카레 맛으로 계란, 고기. 파. ,,, 그런데 효코짱 나루토(어묵)를 넣는 것을 잊어버렸어요. 」라고 말해 주셨습니다. 인스턴트 라면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안도 모모후쿠(安藤百福)의 생애를 CG 애니메이션으로 소개하는「모모후쿠 시어터」와 「인스턴트 라면을 패키지로 전시하는 방 」, 「연구 오두막 모형」등 여러 곳을 둘러보았습니다. 컵 라면 제조 방법도 좋은 공부가 되었으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男. Fletcher Joshua Hikaru(미국)